기다림

 


그게 아니야라고
난, 아니야 하면서,

 

간격만큼
기다림을 키운다.

 

부풀어 있는 언덕만큼이나
자란다.

 

버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