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재

 

태초부터 허락되지 않은 그리움

촛불 밝히고 향 다 피워도

한가닥 연기되어 재로 남는다

 

정제된 소망 인생 깨우니

보이지 않던 감사 잔향되어

새날의 축제 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