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도시풍경

김미진(예술의전당 전시예술감독, 홍익대 미술대학원 교수)


박신숙은 도시에서 볼 수 있는 일상의 풍경을 그린다. 회색빛 배경에 나무가 주로 있는 그림은 아주 단조로운 구조로 되어있지만 날카롭고 짧은 선들의 터치로 내면의 에너지가 담겨 풍부하고 생기있는 화면을 구성하고 있다. 두터운 물성이 숨어 있는 회색 모노톤배경에 깊게 판 선들과 그 선위를 덧입히기를 반복되어 작품은 회색도시라는 은유와 그 안에서 숨 쉬는 자연의 풍경을 그려내고 있다. 박신숙의 작업은 작가의 환경을 투영하고 있는 것 같다. 매일 같은 생활이 반복되는 평범한 도시생활의 일상을 경험하지만 그 안에는 각각의 섬세하며 미묘한 변화가 있다. 회색빛 도시 안에서 숨 쉬는 자연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며 호흡한다. 집 앞에서 만나게 되는 평범한 가로수 한그루에서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느끼게 되며 아침저녁의 서로 다른 바람과 공기의 변화를 느낀다. 전쟁과 거대한 재앙 안에 직접 살지 않은 현대인의 일상은 대부분 보편적이며 평범하다. 이런 사소하고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은, 늘 같은 생활이 반복되는 일상이 바로 오늘의 도시를 살아가는 대부분 사람들의 경우다. 재난과 재앙, 전쟁이라는 거대주제에는 드라마틱하게 표현되는 장면이나 내용으로 인간의 역사적 경험을 다양하게 표현해 낼 수 있다. 그러나 평범함을 표현한다는 것은
무척 어려운 일이다. 박신숙은 이 일상의 자연풍경을 미세한 바람을 통해 계절의 변화를 보여주는 주제로 그림을 그린다. 캔버스 위 배경에는 많은 색이 깔려 두터운 질료를 만들어 내고 그 위에 회색물감이 덧칠해 진다. 그것은 회색 벽에 걸쳐진 나무그림자이기도 하며 회색공간에 생명력을 불러주는 실제 생명이기도 하다. 파낸 선들은 바람의 리듬과 함께 미묘한 변화를 만들며 계절을 느끼게 한다. 때로는 그 선위에 계절의 색채를 살짝 입히기도 한다.
박신숙의 작업은 모노톤으로 큰 변화는 없지만 숨어있는 마티에르와 색채 그리고 언뜻 드러나 보이는 터치와 색깔로 욕망, 관념, 불완전함, 복잡한 모든 것들이 들어 있는 내면의 많은 내용을 짐작하게 한다. 그러나 작가는 절제하며 아주 미세하게 조금만 그것을 내 보인다. 작가는 아주 섬세하고 작은 변화 속에서 창조와 존재의 실체를 보여주고자 한다.
음과 양의 방식에 의한 선 터치의 다양한 시도는 시각뿐만 아니라 촉각의 경험까지 느끼게 한다. 도시 안에서는 사건과 사고를 비롯한 많은 일들이 일어나지만 일상은 그것을 평화롭게 보이게 덮고 있다. 우리는 이런 복잡하고 위험한 도시 안에서 살고 있으나 그 생활에 익숙해져 평화롭게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박신숙의 그림은 내면의 숨겨진 것들의 은유적이고 알레고리의 표현이다. 회색도시에 생명을 불어 넣는 나무의 표현은 박신숙에게는 무척 중요하다. 마치 렘브란트의 빛, 반 고흐의 터치, 모네의 공기 변화를 찾아 평생 작업한 것처럼 바람의 선을 연구하는 중이다. 내면을 절제하며 조금씩 변화를 모색하는 박신숙의 진중한 작업방식은 언젠가 인상파의 색채처럼 자유자재로 선으로 표현되며 회색빛 속에 숨어 있는 색채와 마티에르도 조금씩 탈출되면서 회화의 조형언어로서 온전히 제 역할 을 하게 되리라 기대한다.

 

The scenes of the city of wind

Kim Mi-Jin (Art Director, Exhibitions, Seoul Arts Center and professor, Hongik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Art)


Park Sin-Sook paints every day life scenes that are readily visible in the cities. Although the painting in which trees are painted against the gray background is made of very simple structure, the painting comprises rich and energetic screen since the energy of the interior is embraced with the touch of sharp and short lines. With lines that are deeply engraved against the gray monotone background where thick physical properties are hidden and the work that continued to cover the lines, the work depicts the metaphor which is the gray city, and the scene of the nature that breathes in it. Park Sin-Sook’s work appears if it projects onto the painter’s environment. Although every day life in the ordinary cities where the same every day life continues every day, there are sensitive and subtle changes in the cities. Through the nature that breathes in the gray colored city, people reflect on themselves and breathe. From one tree on the street that we see in front of our house, we can feel the spring, summer, fall and winter, and feel the changes of the air and the wind that are different from morning to night. The life of the people today who do not live amidst the war or calamity is mostly universal and ordinary. This rather trivial, seemingly repetitive every day life pertains to the people today who live in the cities. Human beings’ historical experiences can be expressed in diverse way when it comes to dramatic themes such as calamity or war by dramatic scenes. However, expressing what is ordinary is very challenging. Park Sin-Sook paints with the theme that showcases the seasonal changes through the subtle wind when it comes to the scene of every day nature. In the background on the canvas, many colors are painted over each other to create sense of thickness, and gray paint is painted over it. This is the shadow of the tree that is hanging against the gray wall, but also the actual life that instills life into the gray space. Dug out lines make the audience feel the season by creating subtle changes along with the rhythm of the wind. Some times, color of the season is slightly added on the line.
Park Sin-Sook’s work is mostly monotone. Thus, there are no major changes, but it is possible for the audience to feel the many contents of the inside that include desire, preconception, incompleteness and complexity through the hidden Matiere, color and touch and color that are slightly visible. However, the author showcases them in a disciplined and subtle manner. The painter tries to showcase the realities of the creation and existence amidst very detailed, sensitive and small changes.
Diverse attempts pertaining the touch of line based on the Ying and Yang method enables the audience to experience not only visual but also sense of touch. Although many events take place in the city including accidents and incidents, the every day life covers them to make them look peaceful. Although we live in a complicated and dangerous city, we tend to think peacefully because we are used to the every day life. Likewise, Park Sin-Sook’s painting is the metaphor and expression of the algorithm that is hidden at the inside. Expression of the tree that instills life into a gray city is very important for Park Sin-Sook. She is conducting research on the line of wind jus like she worked on it all her life, searching for the changes pertaining to the Rembrandt’s light, Van Gogh’s touch, and Monet’s air. Park Sin-Sook’s dignified working method that searches for changes slowly while keeping the inside in discipline is expressed freely with lines like the color of impressionist, and the color and Martiere that are hidden at the inside of the gray light are expected to play their roles as the formative languages of the painting while escaping gradua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