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숙 작가노트

Beyond-sense&sensibility

경계너머-이성과 감성의 경계너머

 

작품의 소재로 다루는 나무는 해석에 주안점을 두기보다는,

직관적으로 각인 된 시적인 이미지이다.

 

이미지로 형상화된 나무는 바람, 공기, 빛을 포함한 내면의 추억을 상상하게 하고,

종합적인 이미지로 응축 되어 정제 된 감정의 느낌을 가능하게 한다.

 

관념(idea, 觀念)속 나무를 소재로 이성과 감성의 경계 너머에 존재하는

이상(理想)을 꿈꾸며 화면에 담고자 했다.

 

자연은 비밀스러운 고요함 속에서 변화하고 성장한다.

스스로 존재하는 자연은 인간의 성숙과정과 닮아있다.

내적 필연성에 의해 표현된 나무는 내면을 향하게 하고

그 너머 외연을 확장해 간다.

 

시적인 이미지는 비워져 있지만, 시간을 지나 채워져 가며,

작업을 통해 반복과 차이를 거듭하며 고유성을 가진다.

 

화면의 배경에 원, 네모, 세모가 들어가기도 하는데,

이것은 천원(天圓), 지방(地方), 인각(人角)으로 하늘과 땅, 사람을 의미한다.

 

중력을 거슬려 성장하는 나무를 통해

하늘과 땅 사람이 연결되어 있다는 의미를 부여한 것이며,

기하학적인 조형으로 작품에 변화를 준 것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Park Shin-sook's Note

Beyond-sense&sensibility / 

Beyond the boundary - beyond the boundary between reason and emotion

 

Rather than focusing on interpretation of trees as the subject of the work ,

It is an intuitively imprinted poetic image .

 

Trees embodied in images allow us to imagine our inner memories including wind , air , and light .

It is condensed into a comprehensive image, enabling a refined emotional feeling .

 

The tree in the idea is a material that exists beyond the boundary between reason and emotion.

I dreamed of the ideal and wanted to put it on the screen .

 

Nature changes and grows in the secret stillness .

Nature that exists on its own is similar to the process of human maturation .

The tree, expressed by inner necessity, faces inward,

Beyond that, it expands its boundaries .

 

The poetic image is empty, but it is filled with time ,

Through repetition and difference through work, it has its own uniqueness .

 

Circles , squares , and triangles sometimes appear in the background of the screen ,

These are the heavens the earth and the people _ _ _ _

 

Through trees growing against gravity

It gives the meaning that heaven and earth are connected ,

It was a change in the work with geometrical modeling .